시효가 없는 일제야수들의 특대형반인륜범죄

(평양 11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

최근 유엔기구가 일본이 과거에 저지른 성노예문제해결에 옳바른 자세로 림할데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보고서는 첫째로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실질적이고 독립적이며 공정한 방식으로 조사하고 리용가능한 모든 증거를 공개하는것과 함께 가해자들을 기소,처벌하며 둘째로 성노예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충분히 배상하며 셋째로 성노예문제를 교과서에 쪼아박고 교육하는것과 함께 피해자들을 모독하거나 사건을 부정하는 모든 시도들을 중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엔기구는 2014년에도 이러한 보고서를 발표하였었다.

이것은 일본이 과거에 가장 잔인한 현대판성노예제도를 실시한데 대해 세계도 인정하고 과거청산을 주장하고있다는것을 말해주고있다.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포함하여 아시아각국에서 수많은 녀성들을 강제로 끌어다 일본군의 성노예로 만들고 전쟁마당에 끌고다니며 온갖 비인간적만행을 감행한 일본군의 성노예범죄는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뀐다고 하여도 절대로 용서받을수 없는 특대형반인륜범죄이다.

그러나 일본의 력대 반동통치배들은 저지른 과거죄악에 대해 반성은커녕 오히려 전면 부인하여왔으며 지어 그것을 국책으로까지 정해놓고있다.

과거에 대해 죄의식을 가질 필요가 없다,일본인구의 80%가 전후세대로서 그들에게 사죄를 계속할 숙명을 지워서는 안된다,과거사에 대한 사죄가 더는 없다고 공공연히 줴쳐대고있다.

지어 《돈을 바라고 매춘부들이 한 자발적인 행위》라는 입에 담지 못할 악담으로 피해자들을 모욕하고있다.

교과서들에서 일제의 성노예범죄력사를 완전히 지워버리려 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이 제아무리 발악을 하여도 수십만명의 아시아녀성들을 강제랍치,유괴하여 치욕스러운 성노예생활을 강요한 반인륜적범죄를 절대로 덮어버릴수 없으며 그 책임에서 벗어날수도 없다.

오늘 일본반동들은 군국주의부활로 조선반도에서 과거범죄를 재현하려 하고있다.

군사대국화,핵무장을 집요하게 추구하면서 미제와 야합한 반공화국침략전쟁도발책동에 적극 합세하고있다.

재일동포들과 그 후손들에 대한 정치적탄압과 박해를 강화하며 일본사회에 반공화국대결을 고취하고있다.

초보적인 인륜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야만의 무리가 감행한 성노예범죄는 국제법상 시효가 없는 특대형범죄로서 반드시 청산되여야 한다.(끝)

www.kcna.kp (주체111.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