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악무도한 식민지파쑈통치-총독정치

(평양 10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

1일부 《민주조선》에 실린 개인필명의 글 《극악무도한 식민지파쑈통치-총독정치》의 전문은 다음과 같다.

지난 세기 우리 나라를 불법비법의 방법으로 강점한 일제는 극악무도한 식민지파쑈통치를 실시하였다.

1910년 8월 강도적방법으로 《한일합병조약》을 날조한 일제는 그해 9월 30일 《조선총독부 및 소속관서관제》를 발표하고 10월 1일부터 이른바 총독정치를 실시한다고 선포하였다.

일제의 총독통치기구는 철두철미 파쑈통치기구였다.

왜왕이 군벌출신관료들가운데서 가장 포악하고 악질적인 자들을 지목선발하여 직접 조선총독으로 임명한 사실은 일제가 우리 나라에서 실시한 총독정치의 파쑈적성격을 똑똑히 알수 있게 한다.

초대조선총독으로 기여든 데라우찌만 놓고보아도 사무라이군벌출신으로서 포악하기로 악명높은자였다.이자는 조선총독으로 있은 기간 조선사람은 일본법률에 복종하든가 그렇지 않으면 죽어야 한다고 하면서 우리 인민을 닥치는대로 학살하는 등 온갖 범죄적만행을 다 감행하였다.

이런 포악한자들에게 일제는 행정,립법,사법,군사통수 등 무제한한 독재권력을 부여하고 식민지통치의 절대적인 권력자로,최대한의 폭군으로 조선인민의 머리우에 군림하도록 하였다.

일제는 식민지최고통치기관으로서 《조선총독부》를 내오고 여기에 정치,경제,문화 등 사회생활과 관련된 크고작은 부서들을 모조리 소속시켜 우리 인민에 대한 극악무도한 식민지파쑈통치를 강화하였다.

총독부에는 정치적폭압기구들과 경제기관들뿐 아니라 교육문화기관까지 소속되여있었다.

제반 사실은 《조선총독부》가 조선인민을 정치적으로 지배하고 억압하는 폭압기구일뿐 아니라 군사봉건적강권에 의하여 조선의 경제명맥을 지배하기 위한 강도적인 경제적략탈기구이며 민족교육과 민족문화를 말살하기 위한 통치기구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저들의 식민지통치에 유리하게 지방행정기구도 개편한 일제는 식민지적폭압과 략탈을 강화하면서 장장 수십년동안 우리 인민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웠다.

《범죄즉결령》,《조선형사령》,《조선태형령》을 비롯한 각종 살인악법들을 휘두르며 조선사람들을 닥치는대로 잡아가두고 죽이였으며 이르는 곳마다에서 조선인학살만행에 미쳐날뛰였다.

이뿐이 아니다.

수백만명의 조선청장년들을 강제련행,랍치하여 침략전쟁의 대포밥으로 내몰았으며 가혹한 노예로동을 강요하였다.그 과정에 수많은 조선사람들이 억울하게 목숨을 잃었다.

특히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강제련행,랍치하여 치욕스러운 성노예운명을 강요한 일제의 특대형반인륜범죄행위는 인류사에 전무후무한것으로서 지금도 국제사회의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삼천리강토를 타고앉은 일제는 우리 나라의 귀중한 자연부원을 닥치는대로 략탈하다못해 놋그릇과 놋수저,문손잡이는 물론 녀성들의 비녀와 가락지까지 빼앗아간 강도의 무리였다.

일제는 극악무도한 식민지파쑈통치인 총독정치를 실시하면서 조선인민의 민족성을 깡그리 말살하고 조선민족을 완전히 없애버리기 위해 미쳐날뛰였다.

조선말사용을 금지하고 일본말사용과 《창씨개명》을 강박하였으며 우리 민족의 정기를 뽑아버린다고 하면서 우리 나라의 명산들과 산줄기의 주요명맥들에 쇠말뚝을 박아놓았다.수천년의 유구한 력사와 우리 인민의 슬기와 재능이 깃든 귀중한 문화유적들을 닥치는대로 파괴하고 략탈하는 야만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실로 장장 수십년에 달하는 총독정치기간 일제가 감행한 범죄적만행은 이루 헤아릴수 없다.

죄를 지었으면 사죄하고 배상하는것은 너무도 응당한 법적,도덕적의무이다.

그러나 일본반동들은 아직까지도 피로 얼룩지고 죄악으로 가득찬 범죄력사에 대해 배상은 커녕 사죄조차 하지 않고있으며 오히려 국제사회의 면전에서 죄악의 력사를 찬미하며 해외침략에 열을 올리고있다.

과거 일제에 의해 민족수난의 비극을 겪어야 했던 우리 인민은 일본반동들의 무분별한 망동에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해하고있다.

일제의 만고죄악을 뼈에 새기고있는 우리 인민은 일본반동들의 행태를 절대로 용납치 않을것이며 죄악의 대가를 기어이,기어이 받아내고야말것이다.(끝)

www.kcna.kp (주체11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