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북도의 농촌들에서 백수십만t의 풀베기 진행

(평양 8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

평안북도의 농촌들에서 최근 한달동안에 백수십만t의 풀을 베여들이였다.

염주군 내중농장,룡천군 장산,신암농장,태천군 은흥농장에서는 풀원천이 풍부하고 운반조건이 유리한 곳들에 로력과 기계수단들을 집중하여 일정계획을 110%이상 해제끼고있다.

곽산군,박천군,삭주군의 농업근로자들은 재해성이상기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영농작업에 힘을 넣는것과 함께 풀원천을 빠짐없이 찾아내여 퇴적장마다에 쌓아가고있다.

신의주시,정주시,구성시에서는 농장별,작업반별,분조별 사회주의경쟁을 힘있게 벌리면서 포전머리,최뚝,강하천주변의 풀까지 말끔히 베여들이고있다.

농장들에서는 풀베기성과를 확대하면서 풀거름생산에 큰 힘을 넣고있다.(끝)

www.kcna.kp (주체11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