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목록

중동호흡기증후군을 미리 막기 위한 사업 추진

    (평양 7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에서 세계 여러 지역을 위협하고있는 중동호흡기증후군을 미리 막기 위한 사업이 적극적으로 진행되고있다.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부원장 홍순광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중동호흡기증후군은 비루스성호흡기질병으로서 일명 메르스(MERS―CoV)라고도 부르는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싸스)과 증상이 매우 류사하다.
    그 사망률이 싸스보다 훨씬 더 높은 이 악성전염병은 중동지역에서보다 남조선에서 전파속도가 매우 빠르며 타이를 비롯한 아시아의 나라와 지역에로 확대되고있다.
    현재 이 병이 우리 나라에 들어오는것을 막기 위해 비행장과 항구,국경을 비롯한 입국지점들에서 검사검역사업이 엄격히 진행되고있으며 특히 발병지역들에서 들어오는 인원들에 대한 철저한 대책이 세워지고있다.
    각급 병원과 진료소,위생방역소를 비롯한 보건기관들에서 해당 일군들에게 이 전염병에 대한 구체적인 지식을 습득시키며 그에 기초하여 위생선전사업과 검역사업을 벌리도록 하고있다.
    특히 평양시안의 병원들과 진료소들이 주민들에게 중동호흡기증후군에 대한 상식과 전염경로,방지대책 등을 잘 알려주며 호흡기이상증상이 있는 사람들에 대한 대책을 세우는데서 앞장서고있다.
    평안북도를 비롯한 다른 지역들에서도 중동에서 오는 려행자들과 기침,재채기,발열 등의 감기증상이 있는 환자들을 조사장악하여 해당한 검사를 진행하며 기관,기업소,주민지구들에서의 소독사업을 잘 하도록 하고있다.
    진단설비들과 상비약품을 충분히 갖추기 위한 사업도 진척되고있다.(끝)
 
조선중앙통신 Copyright © 2000-2015 by www.kcna.k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