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목록

남조선고등법원 미군의 학살만행에 대해 《정부》가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결

    (평양 5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18일 서울고등법원이 지난 전쟁시기 경상북도 포항에서 미제침략군이 감행한 대량학살만행에 대해 《정부》가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결하였다.
    1950년 9월 미제침략군은 포항의 한 해변가에 모여있는 피난민들을 향해 함포사격을 들이대여 수백명의 민간인들을 학살하였다.
    이 살인귀들은 피난민들이 대부분 로인과 녀성,어린이들이라는것을 뻔히 알면서도 《피난민속에 인민군이 있다.》고 고아대면서 구축함 《헤이븐》호를 비롯한 3척의 함선으로 무차별적인 사격을 가하였다.
    미제침략군의 인간살륙만행을 직접 목격한 한 생존자는 《푸른 바다가 처참하게 죽은 사람들의 피빛이였다.》고 회고하면서 몸서리를 쳤다.
    이러한 범죄적만행이 미해군기록도서관에 묻혀있던 자료를 통해 확증되였다.
    미제침략군의 학살만행에 격분을 참을수 없어 유가족들은 괴뢰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였다.
    유가족들의 항의에 못이겨 법원당국은 할수 없이 당시의 학살만행을 심의하고 《미해군이 포사격을 개시한것은 국군이 피난민가운데 인민군이 섞여있으므로 포격을 해달라고 요청한것이 결정적계기가 되였다.》고 하면서 당국이 피해배상할데 대한 판결을 내렸다.(끝)
 
조선중앙통신 Copyright © 2000-2015 by www.kcna.k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