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목록

남조선신문 《세월》호참사 유가족에 대한 괴뢰정보원의 불법적인 사찰행위를 규탄

    (평양 8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의 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가 27일 《세월》호참사 유가족에 대한 괴뢰정보원의 불법적인 사찰행위를 규탄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세월》호참사 특별법제정을 요구하며 40여일째 단식투쟁을 벌리고있는 한 유가족을 감시한 정보원의 불법사찰행위가 드러난데 대해 언급하였다.
    정보원이 단식투쟁을 벌리고있는 유가족의 고향에까지 찾아가 그의 사생활을 뒤조사하였다고 폭로하였다.
    불법사찰과 관련한 증언들이 명백히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보원은 죄행을 부인하고있다고 비난하였다.
    민간인에 대한 정보원의 사찰은 위법행위라고 단죄하였다.
    선거개입행위로 하여 여론의 뭇매를 맞고 해체위기에 처한 정보원이 여전히 정치에 개입하고 불법사찰을 감행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세월》호참사로 자식을 잃고 슬픔에 잠긴 유가족이 《정부》로부터 위로와 사과를 받기는커녕 오히려 참을수 없는 모욕을 당하고있다고 하면서 초보적인 인권마저도 처참하게 유린하고있는 정보원의 비렬한 행위에 분노를 금할수 없다고 밝혔다.
    정보원이 력대적으로 《정권》의 안보를 위해서라면 어떠한 짓도 서슴지 않았지만 특히 현 《정권》에 들어와서 그 악행은 도를 넘어서고있으며 지어 《세월》호참사 특별법제정까지 방해하려고 본격적으로 날뛰고있다고 단죄하였다.
    도적이 제발 저린다는 격으로 정보원이 《세월》호의 실지 소유자로 지목되여 궁지에 몰리자 진상규명을 방해하는데 더 극성을 떨고있다고 까밝혔다.
    사설은 《세월》호참사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도 정보원은 해체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조선중앙통신 Copyright © 2000-2013 by www.kcna.kp